뉴스

[V-리그]FA 최대어 박상하, 삼성화재 간다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올 시즌 V-리그 남자부 최대어로 꼽히던 우리카드 센터 박상하(31)가 삼성화재 유니폼을 입는다.

삼성화재는 17일 박상하와 연봉 4억2000만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계약으로 박상하는 앞으로 3년 간 삼성화재 선수로 활약하게 된다.

2008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5순위로 우리캐피탈에 입단한 박상하는 뛰어난 속공과 블로킹을 뽐내며 국가대표 센터로 자리매김했다.

박상하는 원소속팀인 우리카드를 포함한 대다수 구단의 뜨거운 러브콜을 받았지만 고심 끝에 삼성화재의 손을 잡았다.

박상하가 받게 될 연봉 4억2000만원은 신영석(현대캐피탈)의 국내 센터 최고 연봉과 같은 액수다.

지난 시즌 프로 출범 후 최초로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삼성화재는 검증된 센터 박상하의 합류로 재도약의 시동을 걸었다.

박상하는 "영입을 위해 노력해주신 삼성화재에 감사드린다. 우승이라는 목표만을 바라보고 최선을 다해 명가재건에 힘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hjkwo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