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경보 NC-두산 경기 취소...KBO 최초


[OSEN=한용섭 기자] 프로야구 역사상 처음으로 미세먼지 때문에 경기가 취소됐다.

6일 오후 6시 30분 잠실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8 KBO리그 NC-두산전은 미세먼지로 인해 취소됐다. 김용희 경기운영위원은 이날 오후 5시반이 지나서 경기 취소를 결정했다.

미세먼지로 프로야구가 취소된 것은 1982년 프로야구가 시작된 이후로 37시즌을 맞이한 올해 처음 나왔다. 최근 미세먼지 주의보가 자주 발생하면서 미세먼지로 경기를 취소할 수 있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또 KBO리그 규약 제27조 3항에는 경기개시 예정시간에 강풍, 폭염, 안개, 미세먼제 주의보가 발령되어 있을 경우 해당 경기운영위원이 지역 기상청 확인 후 심판위원 및 관리인과 협의하여 구장 상태에 따라 취소 여부를 결정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 지역 1시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302㎍/㎥로 미세먼지 경보 수준이었다. 잠실구장이 위치한 송파구 잠실동은 취소 시각 기준 377㎍/㎥까지 치솟았다.

/orange@osen.co.kr


2018-04-06 1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