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골프]플레이어스 우승 김시우, 2억 통 큰 기부

대한골프협회와 PGA 투어에 각각 1억원씩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5의 메이저 대회'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깜짝 우승한 김시우(22·CJ대한통운)가 2억원을 기부한다.

17일 김시우 후원사인 CJ에 따르면 김시우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 뒤 대한골프협회와 PGA 투어에 각각 1억원씩, 총 2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김시우는 지난 15일 끝난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한국인으로서는 두 번째이자 역대 최연소 챔피언에 등극하며 우승 상금 189만 달러(약 21억4000만원)를 획득했다.

김시우는 올 시즌 이 대회에 앞서 거둬들인 상금의 4배가 넘는 상금을 한꺼번에 수확하며 단숨에 시즌 상금랭킹 13위에 올랐다.

김시우는 우승의 기쁨과 함께 상금의 약 10% 가량을 대한골프협회와 PGA에 기부하기로 했다.

김시우는 국가대표와 국가대표 상비군을 거치면서 기량이 향상됐고, 이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는 취지로 대한골프협회에 기부를 결정했다.

이번주 'AT&T 바이런 넬슨' 대회에 컨디션 회복 차원에서 불참하는 김시우는 조만간 PGA에 기부금을 전달할 계획이다.

대한골프협회에는 다음달 중순 US오픈이 끝난 뒤 국내에 일시 귀국해 기부금 전달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ohjt@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