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U-20 월드컵]KT·삼성전자 등 내셔널 서포트 기업 확정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KT, 삼성전자, 네이버, KEB 하나은행, 현대해상화재보험, 현대 EP 등 총 6개 기업이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의 내셔널 서포터로 대회를 후원한다.

2017피파20세월드컵조직위원회(위원장 정몽규)는 IT, 전자, 인터넷 포털, 은행, 보험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6개 기업이 최근 FIFA와 계약을 체결하고 내셔널 서포터로 확정됨에 따라 보다 성공적인 대회를 이끌 수 있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내셔널 서포터는 FIFA 주관대회의 개최국 국내 후원사로서 글로벌 후원사를 의미하는 FIFA 파트너와는 달리 계약을 체결한 한 개 대회에 한해 마케팅 권리를 보유한다. 대회마다 최대 6개의 내셔널 서포터를 영입할 수 있다.

이들 기업들은 대회 공식 명칭 및 엠블럼, 마스코트, 트로피 활용에 대한 마케팅 권리를 갖는다. 또한 경기장내 A보드, 인터뷰 백드롭, 각종 공식 인쇄물에 기업 브랜드를 노출해 전 세계 TV 시청자는 물론 경기장을 찾는 관중 및 관계자를 대상으로 직접 홍보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이 밖에도 FIFA 후원사들과 함께 경기장내 팬존의 홍보 부스 운영 및 각종 프로모션을 통해 자사를 홍보하고, 대회 붐업 조성에도 앞장선다. 한국과 아르헨티나(23알), 한국과 잉글랜드(26일)의 광화문 거리 응원에도 다양한 이벤트와 홍보 활동을 진행해 한국의 승리를 기원할 예정이다.

세계 축구의 미래들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은 20일 한국과 기니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6월11일 수원에서의 결승전까지 6개 도시(수원·전주·인천·대전·천안·제주)에서 23일간 진행된다.

티켓은 예매(kr.FIFA.com/u20ticket) 및 개최도시별 현장 매표소에서 구매할 수 있다.

hjkwon@newsis.com